Augustine

추석 연휴 떄, 일본으로 3박4일동안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우리 가족 뿐만 아니라, 부모님, 형님 가족 전부해서 총 13명.

원래는 렌트해서 자율여행을 기획하였으나, 다들 바쁜 관계로.. 누구하나 주도하는 사람이 없었다. 

해서 중간에 패키지로 바꿨는데... 비용이 제법 많이 들어갔다. 처음부터 패키지로 했으면 괜찮았을텐데... 

어쨌든 이렇게 대가족이 아무 사고 없이 다녀온 것 만으로 감사해야지 ^^


서울팀(우리)과 김해에서 따로 출발해서 후코오카 공항에서 조인하였다. 

다행히 대가족이라 중형 버스 한대로 우리 가족만 움직일 수 있도록 여행 상품이 설계가 되었다. 

후코오카 공항에 도착하니, 비가 제법 많이 내리고 있었다. 아.. 날을 잡아도 왜 이런 날을 ㅠㅠ



첫 날의 일정은 이랬다.

다자이후 신사 => 마메다마치 => 히타이이치코 소주공장관람 => 키쿠치 관광호텔 


다자이후 신사


다자이후 신사는 일본의 중요 문화재로 선정되어 있는 곳으로 일본의 유명한 학자인 스가와라노 미치자네를 학문의 신으로 모시는 곳이라고 한다.

일본에서는 시험의 합격을 기원하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우리가 간 날은 비가 많이 오는 날이라 다니기가 그리 편하진 않았다. 물 웅덩이도 많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더구나 이 날이 평일이었는데도, 일본 사람이며.. 관강객이 꽤나 많았었다.

아래 소의 뿔을 만지며 소원을 빈다고 한다. 그래서 인지.. 이 소의 뿔을 만지기 위해 비가 오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야 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이 뿔을 만져서인지, 뿔 색이 반들반들 하다.



날씨만 괜찮았으면 꽤나 괜찮았을 법한 장소였지만, 많은 비 때문에.. 그리 유쾌하진 않았다. 신사를 거쳐, 쇼핑 거리가 나온다.

이 거리는 약 500m 정도 되고, 기념품과 먹거리 등을 팔고 있다. 역시 많은 인파들이 있었고, 한국 사람들도 꽤나 보인다.



이 거리 끝으로 우측으로 300m 돌아가면, 다자이후의 주차장이 나오도록 되어 있으니, 참고하자.


마메다마치

다자이후에서 약 1시간(?) 정도 버스로 이동해서 히타라는 도시의 마메다마치라고 불리는 곳에 도착했다. 



이 곳의 설명은 아래 주소로 대체한다. 

https://trip-curator.co.kr/archives/webguidebook/%ED%9E%88%ED%83%80-%EA%B7%9C%EC%8A%88%EC%9D%98-%EC%9E%91%EC%9D%80-%EA%B5%90%ED%86%A0-%EB%A7%88%EB%A9%94%EB%8B%A4-%EB%A7%88%EC%B9%98


마메다마치는 에도 시대 상인들이 주로 활동하던 상인 거리로서 이 거리의 건물들은 자그마치 100년에서 300년 이상된 건물들이라고 한다. 이 거리를 따라 걸으면 에도 시대 번성했던 히타의 모습을 느껴볼 수 있다는데.. 역시 비가 와서 큰 감흥은 없었다. 그냥 우리나라 인사동 거리를 걷는 기분이었다고나 할까? 다자이후 신사 근처의 거리처럼 기념품과 가벼운 먹거리를 팔고 있다.


다만, 사람이 없어서 좋았다. 그리고  길이 좁은 일차선으로 되어 있는데 사람들이 다니는 인도가 매우 좁아, 차가 지나다닐 떄 조금 위험할 수 있어 보였다. 그런데, 일본 운전자들 매너는 참 좋았다. 경적 한번 울리는 사람 못봤고, 보행자들을 최대한 배려해주는 모습이었다. 더구나 거리에는 담배꽁초 하나 볼 수 없었다. 

전범 국가니 쪽파리니 뭐라해도, 배울 점은 배워야 한다.


히타 이이치코 소주공장 

이어서 간 곳은 히타시의 이이치코 소주공장



소주도 유명하지만, 산책하기에 꽤나 좋은 곳이라고 한다. 다만, 우리는 길막힘으로 인해 예정된 시간보다 이 곳에 늦게 도착했다. 가이드의 말로는 30분 줄게. 알아서 봐라고 해서... 우리는 소주 만들어지는 곳만 가볍게 둘러보고, 소주 시음 잠깐 해보고 차에 올라탔다.

역시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지라... 정말 소주 공장 5분만에 후딱 보고, 시음만 하고 왔다. 근데 소주 맛이... 꽤 괜찮네.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과일 소주 맛.



소주 시음은 공장 반대편 건물에서 한다. 기념으로 소주를 사갈 수도 있는데, 여행 첫 날이라.. 소주를 사가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키쿠치 관광호텔 



우리가 첫날 밤을 보낸 곳이다. 사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좋았던 곳이다. 

히타시에서 약 2시간 가까이 걸렸는데, 오는 길이 꽤나 험난하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가는 길이 산 길이라 속도도 많이 못내고, 길이 꼬불꼬불해서 아이들이 멀미를 하니, 멀미 심한 분들은 미리 멀미약을 챙기자.

키쿠치 관광호텔은 온천으로 유명한 곳이다. 온천물이 너무 좋았다. 유황성분 때문인지, 물이 미끈미끈했다. 가이드 말로는 2014년도에 지진이 크게 나서 약 1년간 문닫은 곳이라고도 한다. 꽤나 정갈하고 조용하고 마음에 드는 곳이었다. 더구나 이 곳은 시골이라 사람도 많이 없었다. 아... 많은 비 때문에 사람이 안보였던거겠지.

비록 우리 가족만 즐길 수 있는 private 한 료칸은 아니었지만, 호텔에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았던 터라, 거의 우리 가족만 있었다.

참고로 목욕탕은 두 군데가 있다. 1층과 6층인데, 1층은 조금 규모가 작고, 6층은 규모가 크다. 남탕의 경우엔 이 1층과 6층이 야외로 연결되어 있다. 여탕은 안가봤으니 패스. 여탕도 아마 야외 탕이 있는듯.. 근데 연결은 안되어 있을 듯 하다.

목욕탕 사진은 못 찍어... 아니 찍을수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 꽤나 깨끗하고 일본 특유의 정갈한 느낌이 묻어 난다.

남녀 혼탕은 당연히 아니지만, 가끔 남탕에 여자도 들어오니 놀라지 말자. 이 여자(사실 할머니에 가까운 분) 분들은 목욕탕을 청소도 하시고, 물의 온도도 체크한다.

호텔 식당도 크진 않지만 일본 특유의 정갈함이 묻어 난다. 

객실도 매우 깨끗하다. 다만, 일본이라는 나라는 선진국 치고는 담배에 관대한 듯 하다. 객실마다 담배냄새가 베어 있다. 재떨이도 있고.. 

아닌 호텔도 있겠지만, 이 곳 호텔은 개실내 흡연이 허용되는 객실이 있나보다. 




'일상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가족 여행 첫날 일정  (2) 2018.10.08
[주말 나들이]사나사 계곡  (2) 2018.08.03
주말 청계사 계곡  (2) 2018.07.28

Comment +2

신문 읽기의 혁명

손석춘



"신문을 읽지 않으면서부터 실로 마음이 편해지고 기분이 좋다. 사람들은 남이 하는 일들에만 관심을 갖고 자신의 중요한 의무는 아주 쉽게 잊는다."

작가는 괴테가 신문 읽기에 대한 혹평을 인용하며, 정보가 넘치는 정보화 시대에 정보(신문)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를 머리말에서 문제로 꺼내고 있다.


우리는 신문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 것일까? 또는 신문이 주는 정보를 어떻게 받아드려야 하는 것일까? 신문이 주는 정보는 Fact만 전달하는 것인지? 혹은 정보를 신문사의 주관(취재기자, 편집기자)에 따라 가공해서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것인지?

이 책을 읽기 전에 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읽으면 좋을 것 같다.


현대의 신문은 스스로 권력화함으로써 한국 사회의 여론을 신문사의 주관대로 조정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독자들이 신문을 바로 봐야 할 이유이다. 왜 같은 기사를 보수의 대표(어쩌면 수구꼴통의 대표 찌라시) 신문사인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가 전하는 기사와 진보로 대표되는 경향, 한겨례 신문사가 전하는 기사가 틀릴까? (그렇다고 딱히 한겨례, 경향이 진실을 전한다고 할 수는 없다. 가끔 기레기 짓을 하는 것으로 유명한 한겨레, 경향이니...)

신문은 순수한 의도로 정보를 전달하지 않는다. 독자들에게 잘못된 생각을 가지도록 오염된 정보를 독자들에게 전달한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신문을 비평의 시각으로 읽어야 하는 이유다.

어쩌면 보수의 시대에 살아온 우리의 부모님 세대와 얘기를 하려면, 생각의 차이로 인해 의견이 충돌한다. 보수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나도 어쩔 때는 보수일 수도 있다. 다만, 일부 신문의 기사를 비평 없이 그대로 받아들이는 점이 문제다. 심각한 점은 젊고, 나름 고학력인 사람들도 기사를 비평 없이 받아들이는 점이다. 

신문의 편집 3요소인 기사, 사진, 표제가 독자에게 전달하는 것은 흑심을 가지고 사실을 전달하고 있다. 특히 1면에 큼지막하게 인쇄되어 나오는 표제는 독자의 그날 정보에 대한 생각을 각인시키는 데에 큰 역할을 한다.

아래 그림은 4개의 신문이 전하는 2002년 9월 18일자의 1면 기사다. 표제를 주목해서 보자.(일부 독자는 표제로 기사를 읽기도 하고, 또는 표제만으로 기사의 내용을 판단한다.)

당시 이슈가 2002년 9월 17일에 있었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일본 사이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1면 머리기사로 편집했다.



네 신문을 각각 받아본 독자들은 '조-일 정상회담'이라는 사실(fact)에 대한 인식은 상당히 다르게 볼 수 밖에 없다. 한겨례가 두 나라 사이의 첫 정상회담과 수교 교섭에 비중을 둔 반면,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는 김정일 위원장의 부정적 모습을 더 부각시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신문은 독자들에게 절대로 순수한 의도로 접근하지 않는다. 표제와 사진, 기사 뒤에 감추어진 흑심을 파악해야 된다. 기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것이면 차라리 신문을 보지 마라.

작가는 머리말 말미에 "[신문 읽기의 혁명]이 그 소임을 다해 아무도 이 책을 읽을 필요가 없는 시대가 오면 그 떄 이 책은 서슴없이 폐기될 터이다. "라고 말하며, 이 책이 써여진 목적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이 책은 당연한 내용을 전달하고 있지만, 신문이 주는 위험성을 모르는 분이 너무 많다. 그렇기에 이 책을 많은 분들이 읽었으면 한다.




'서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신문 읽기의 혁명  (1) 2018.10.06
[서평]인공지능 투자가 퀀트  (0) 2018.09.19
[서평]공부하는 힘  (0) 2018.09.09
[서평]하버드 집중력 혁명  (0) 2018.09.07
[서평]직장인을 위한 글쓰기의 모든 것  (0) 2018.09.07
THE MARTIAN 을 읽고  (0) 2018.08.18

1

Setup oracle 11g xe for docker


docker 에 Oracle 11g xe를 설치하자. 

먼저 docker hub에서 oracle 11g xe 로 검색한 다음, 검색된 이미지를 마음에 드는 걸로 아무거나 내려 받는다. 

나 같은 경우엔, wnameless 가 올린 이미지를 내려 받았다.



docker 이미지는 다음 명령어로 내려 받는다.

docker pull wnameless/oracle-xe-11g

참고로, docker을 설치하면 default machine의 ip의 기본 설정값은 192.168.99.100 이다. 이미지를 내려받고 아래 명령어를 통해 실행하자. 

49161포트를 1521포트로 Binding 시켜서 oracle-xe-11g 이미지를 실행한다는 의미이다.

docker run -d -p 49161:1521 wnameless/oracle-xe-11g



이미지가 잘 실행되었는지 확인하자.

docker ps




이제 sqldeveloper 또는 oracle client tool을 통해 docker 위에 올린 oracle을 실행해보자. system 계정의 password는 oracle 이다. 포트는 oracle 기본 포트인 1521이 아니라 우리가 oracle 이미지 실행시 지정한 49161 포트를 입력해야 한다.



어떤가? 정말 설치가 심플하고 가볍지 않은가?

docker 사용해보면 정말 정말 편하다.



'Tech > Dock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tup oracle 11g xe for docker  (0) 2018.09.30
Docker Toolbox Setup  (0) 2018.09.17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